• 2023.2.2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오피니언 칼럼 오승건시인의 사물놀이
[오승건 시인의 사물놀이] 모 그리고 나락
  • 오승건 시인
  • 승인 2022.10.21 12:51:10
  • 댓글 0
▲모 자란다ⓒ오승건
▲황금 나락ⓒ오승건

 

[SRT(에스알 타임스) 오승건 시인의 사물놀이]

 

모 그리고 나락

 

모자란다고 타박해도

벼는 풋풋하게 견딘다.

삼복더위에 논캉스를 즐긴다.

모 자라던 들판은 어느새 황금물결

고개 숙인 나락에

쌀 금처럼 눈물이 한 움큼

 

 

오승건 시인  osk114@hanmail.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건 시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