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1.29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지자체의 SR 영남
[지자체의 SR] 부산시, 부산국제영화제와 연계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
  • 김종섭 기자
  • 승인 2022.10.05 14:50:07
  • 댓글 0
ⓒ부산광역시

[SRT(에스알 타임스) 김종섭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아오는 국내외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적극 홍보한다.

이번 영화제는 10월 5일부터 오는 14일까지 10일 동안, 총 71개국 242편의 작품이 상영될 예정이며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진행돼 많은 영화팬이 부산을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이를 계기로 부산국제영화제 기간 국내외 관람객들에게 2030부산세계박람회 개최 당위성 등을 홍보하고 유치 동참을 유도할 계획이다.

우선, 10월 5일 오후 6시 영화제의 서막을 알리는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알리는 ‘케이팝(K-POP) 부기’를 처음 선보인다. ‘케이팝(K-POP) 부기’는 부산시 소통캐릭터인 ‘부기’가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홍보하는 TV 광고 속 가상의 케이팝 그룹인 ‘X4’를 상징하는 의상을 입고 있다.

또한, 영화의 전당 야외 홍보부스를 설치해 영화제를 찾는 관람객에게 ‘케이팝 부기’와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을 제공한다. 케이팝 부기와 촬영한 사진을 관련 해시태그*와 함께 개인 누리소통망(SNS)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소정의 기념품(모바일 상품권)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홍보부스에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개최 당위성과 유치 효과를 쉽게 전달하기 위해 엑스포 퀴즈 20문항 중 5개 문항이 무작위로 키오스크에 표출되며, 엑스포 시그니처 포즈 따라하기와 응원카드 만들기(사진인화) 등의 시민참여형 행사도 개최할 예정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을 대표하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알릴 수 있도록 도와주신 영화제 조직위원회 관계자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세계적인 영화 도시 ‘부산’의 다양한 매력을 앵글에 담아 전 세계에 2030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예정지인 부산을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박 시장은 “영화제를 관람하러 온 국내외 영화팬들이 좋은 추억을 쌓고 가시길 바라며, 이와 함께 2030부산세계박람회에 대해 조금 더 알아가 다른 분들에게도 부산시와 부산시민의 유치 열기를 전달해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이번 영화제를 시작으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BTS 콘서트, 부산영어방송 핼로윈 퍼레이드 페스티벌 등 다양한 축제에서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홍보하는 다양한 ‘부기’를 10월부터 선보일 예정이다.

김종섭 기자  newsbreak@nate.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