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3.2.2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시사 정치
[SR정치] 이용선 국회의원, 미얀마 카렌난민기구 소로버트 의장과 간담회
  • 박현주 기자
  • 승인 2022.09.27 17:34:39
  • 댓글 0
▲미얀마 피난민 구호 및 국제적 협력과 연대를 위한 간담회가 27일 국회의원회관 제3간담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사진 앞줄 왼쪽 두 번째부터) 고진광 인간성회복운동 추진협의회 이사장, 김회재 의원, 이용선 의원, 설훈 의원, 소로버트 의장, 심상정 의원, 이용빈 의원, 용혜인 의원이 참석했다. ⓒ이용선 의원실

[SRT(에스알 타임스) 박현주 기자] 태국 북부 접경지대에서 미얀마 난민에 대한 구호활동을 하고 있는 카렌난민기구 대표단이 국회를 방문해 난민캠프의 열악한 상황을 설명하고 한국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용선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은 소로버트 카렌난민기구 의장과 함께 미얀마 피난민 구호 및 국제적 협력과 연대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미얀마의 평화와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국회의원 모임' 주최로, 국회의원회관 제3간담회의실에서 개최됐다. 

​간담회에는 작년 6월 여야 국회의원 63인이 참여한 미얀마의 평화와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국회의원 모임의 공동대표인 설훈, 심상정 의원을 비롯해 김회재, 이용빈, 용혜인 의원과 고진광 인간성회복운동 추진협의회 이사장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간담회 자리에서 소로버트 의장은 "미얀마 군부쿠데타 이후 약 20~30만명의 난민들이 밀림지역과 국경을 넘어 난민캠프로 모여들고 있어 현재 난민수가 100만명 정도로 추산된다"며 "태국 국경이 봉쇄되고 구호 지원마저 줄어들어 도움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매일 삶과 죽음의 경계를 오가는 난민들의 처지가 너무나 안타깝고, 하루빨리 분쟁이 해결돼 고향으로 돌아가 평화롭게 살수 있기를 바란다"며 "인도적인 차원에서 국회는 물론 시민사회가 함께 미얀마 난민들과 연대하고 협력할 방안을 적극 모색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카렌난민기구는 유엔난민기구의 협력기구로 1976년 미얀마 군부가 소수민족인 카렌족을 공격하면서 발생한 난민을 보호하기 위하여 창설됐다. 현재 6개 산하 단체를 두고 1만4,000명의 상근 활동가 근무하고 있으며 40만명의 난민을 수용하는 7개 난민캠프를 운영하고 있다.

박현주 기자  gozldgo2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