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9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자동차
[SR자동차] 현대차, 미 인플레 감축법에 조지아 전기차 공장 조기 착공 추진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2.08.22 16:42:18
  • 댓글 0
ⓒ기아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현대자동차가 미국 조지아주 전기차 전용공장 완공 시점을 당초 2025년 상반기에서 2024년 10월로 6개월가량 앞당기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는 미국 내에서 생산된 전기차에 한해 세액공제 혜택을 주는 인플레이션 감축법안(IRA)이 통과된 데 따른 조치다.

22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조지아주 전기차 전용공장의 착공 시점을 올해 안으로 앞당기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애초 현대차는 내년 상반기에 착공에 들어가 2025년 상반기 완공 및 전기차 양산을 목표로 잡고 있었다. 전기차 전용공장 설립에는 보통 2년 정도 걸린다.

조기 착공이 실현되면 공장 완공 및 양산 시점은 2025년 상반기보다 6개월 빠른 2024년 하반기가 된다.

현대차가 이처럼 일정을 앞당기는 것은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 때문이다. 이 법안 통과로 기존 미국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을 받던 72개 모델이 21개로 축소됐다.

아이오닉 5나 EV6 등 현대차그룹이 현재 판매 중인 전기차는 모두 한국에서 생산해서 수출되고 있어 이 혜택에서 제외될 수밖에 없다.

현대차그룹, 포르쉐 등이 판매하는 전기차는 더 이상 보조금을 받을 수 없게 되면서 가격 경쟁력 측면에서 밀리게 됐다.

때문에 현대차는 조지아주 공장 설립 시기를 앞당기기로 한 것이다.

한편 현대차는 올해 상반기 미국 시장 전기차 점유율에서 테슬라(70%)에 이어 2위(9%)를 차지했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