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9.28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심우진 기자의 영화&OTT 리뷰
‘미니언즈2’ 리뷰, 케이퍼 무비로 돌아온 귀여운 빌런들 [심우진의 S.R.]
  • 심우진 기자
  • 승인 2022.07.19 09:11:08
  • 댓글 0
▲ '미니언즈2' 스틸. ⓒ유니버설 픽쳐스

- 치명적인 귀여움으로 관객 마음을 사로잡는 완벽한 가족영화 

 [SRT(에스알 타임스) 심우진 기자] ‘슈퍼배드’ 시리즈의 조연에서 이제는 원작의 인기를 추월해버린 귀여운 미니언. 이 귀여운 노란 종족을 주인공으로 한 두 번째 스핀오프작 ‘미니언즈2’가 국내 관객들과 만난다.

이번 이야기에서는 나쁜 악당을 따르고 싶어하는 본능을 가진 미니언들이 선택한 보스 ’그루‘(스티브 카렐)와 처음 만났던 70년대로 거슬러 올라가 흥미진진한 모험의 여정이 시작된다. 

(이 리뷰에는 영화의 내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 '미니언즈2' 스틸. ⓒ유니버설 픽쳐스

역사적으로 매번 자신들이 모시던 보스를 파멸시켜왔던 미니언들. 하지만 그루는 예외였다. 그는 미니언들과 단단한 애착관계를 형성한 채 일상 속 악행을 착실하게 실천해나간다. 

그러던 어느 날 12살 빌런 꿈나무 그루는 최고의 악당 조직 ‘빌런6’가 새로운 멤버를 찾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그들을 찾아간다. 하지만 어린애라는 이유로 무시당하고 오디션에서 고배를 맛본 그루. 

▲ '미니언즈2' 스틸. ⓒ유니버설 픽쳐스

그렇지만 그루는 포기를 모르는 소년이었다. 자신이 진정한 악당임을 증명하고 싶었던 그는 빌런6로부터 마법의 ‘조디악 스톤’을 훔쳐내는 데 성공한다. 이 조디악 스톤은 악당 퇴치 연맹을 파멸시킬 빌런6의 가장 중요한 비밀 무기였다.

드디어 진정한 악당으로 인정받을 기회가 왔음을 기뻐하는 그루와 미니언들. 하지만 뉴페이스 미니언 ‘오토’는 이 중요한 마법 스톤을 아지트로 가져가던 도중 그만 엉뚱한 곳에서 잃어버리게 된다. 여기에 설상가상으로 그루마저도 정체를 감춘 빌런에게 납치당하는 위기를 맞이한다. 

내면의 공허함을 채워줄 천생연분 보스를 빼앗긴 미니언들은 그루를 구하는 동시에 잃어버린 스톤도 되찾기 위해 힘을 모으기 시작한다.

▲ '미니언즈2' 스틸. ⓒ유니버설 픽쳐스

‘미니언즈2’는 모험과 우정 그리고 코미디로 무장한 전 세대 관객을 사로잡을만한 매력을 가진 최고의 가족영화로 손색이 없는 작품이다.

이 영화는 70년대를 휩쓸었던 사회·문화 이슈를 작품 속에 잘 배치했다. ‘007’·‘죠스’·‘록키’·‘미션 임파서블’ 같은 대중 문화 작품들, 이블 크니블로 대표되는 스턴트 TV쇼 등 그 시절 시대상을 잘 반영하고 있다.

그 당시 북미에 상륙했던 브루스 리의 쿵푸 신드롬도 영화에서 큰 비중을 차지한다. 그루를 구하기 위해 ‘케빈’, ‘스튜어트’, ‘밥’이 차이나 타운에서 쿵푸를 배우며 내면의 짐승 본능을 일깨워 나가는 장면들은 큰 웃음을 안긴다.

▲ '미니언즈2' 스틸. ⓒ유니버설 픽쳐스

연출을 맡은 카일 발다 감독은 “이 영화의 또 다른 영감을 준 것은 바로 70년대 쿵푸 영화”라며 “영화에서 펼쳐지는 쿵푸 시퀀스는 성룡의 ‘취권’, 주성치의 ‘쿵푸 허슬’과 ‘소림 축구’ 같은 훌륭한 작품들에 바치는 사랑 고백”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여기에 펑키한 아프로 헤어 스타일, 나팔바지, 디스코 뮤직 등 X·Y 세대의 레트로한 감성은 물론, Gen Z(1996~2010년생 세대)와 알파 세대의 흥미를 자극하는 다채로운 색감의 뉴트로 룩 등 전 연령을 극장가로 끌어모을 수 있는 매력을 갖추고 있다.

▲ '미니언즈2' 스틸. ⓒ유니버설 픽쳐스

특히 단순히 올드스쿨 감성팔이로 승부하는 것이 아닌 문화 재조합으로 만들어낸 알록달록함이 가득한 신선함으로 10대 관객들의 마음을 자극하는 매력을 지니고 있다. 또한 ‘Turn Up The Sunshine’, ‘Shining Star’, ‘Funky town’ 등 그루브한 곡과 ‘You're No Good’, ‘Goodbye To Love’ 같은 올드팝이 가세해 작품에 더욱 빠져들게 한다. 

무엇보다 이 영화에서 가장 매력적인 요소는 거부할 수 없는 귀여움을 지닌 미니언이다. 그냥 봐도 귀여운데 케이퍼 무비 아니랄까봐 쿠키 영상에서도 치명적인 매력을 보여주며 마지막까지 관객들의 마음을 훔친다. 

그루와 네파리오 박사와의 첫 만남을 비롯, 전작 세계관 속 인물들과의 연결점도 드러나 웃음을 주기도 하는 이 작품은 스펙터클한 액션과 슬랩스틱 코미디로 끝나는 순간까지 즐거움을 안긴다. 20일 개봉하는 ‘미니언즈2’는 한국어 더빙판으로도 만나볼 수 있다.

▲ '미니언즈2' 포스터. ⓒ유니버설 픽쳐스

◆ 제목: 미니언즈2(Minions: The Rise of Gru)
◆ 수입/배급: 유니버설 픽쳐스
◆ 러닝타임: 87분
◆ 등급: 전체관람가
◆ 감독: 카일 발다
◆ 북미 개봉: 2022년 7월 1일
◆ 국내 개봉: 2022년 7월 20일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외계+인' 1부 리뷰, 최동훈 감독만의 다양한 캐릭터와 독특한 내러티브 [심우진의 S.R.] icon‘엘비스’ 리뷰, 실존했던 위대한 슈퍼히어로 이야기 [심우진의 S.R.] icon제26회 BIFAN 개막작 ‘멘’ 리뷰, 죄책감을 떠넘긴 남자들에게 [심우진의 S.R.] icon‘토르: 러브 앤 썬더’ 리뷰, 스페이스 바이킹의 사랑 [심우진의 S.R.] icon‘로스트 도터’ 리뷰, 비뚤어진 엄마에게 [심우진의 S.R.] icon‘보통의 용기’ 리뷰, 자연에 대한 매너 찾아 나선 세 명의 배우 [심우진의 S.R.] icon‘헤어질 결심’ 리뷰, 사랑을 중단하지 못하는 어른들의 이야기 [심우진의 S.R.] icon‘한산: 용의 출현’ 리뷰, “한마디로 스펙터클!”...‘명량’ 뛰어넘다 [심우진의 S.R.] icon[SR문화] 토종 SF '외계+인'·토종 지구인 '미니언즈2', 극장가 장악 icon[SR문화] ‘다큐의 푸른 꿈을 찾아서...EBS국제다큐영화제, 포스터 공개 icon[SR문화] '리미트', “지금까지의 범죄 스릴러와는 완전히 달라” icon[SR문화] 22일 북미 개봉 '놉'은 어떤 영화?  icon[SR문화] CGV, '한산: 용의 출현' 무비오픈런 진행 icon[SR문화] 김은숙 작가, '더 글로리'로 넷플릭스 합류 icon[SR문화] IMAX·4DX로 경험하는 웅장함...'한산', 특별 포맷 개봉 확정 icon[SR문화] 독창적인 세계관 영화...'외계+인' 1부, 차별화 포인트 공개 icon[SR문화] 톰 크루즈 “내년에 만나요!”...'탑건: 매버릭' 흥행 감사 인사 icon[SR문화] '배드 럭 뱅잉', 언론배급 시사회 성료 icon[SR문화] '외계+인' 1부, 8월 6일 경기 지역 무대인사 일정 공개 icon[SR문화] 이정재 X 정우성 ‘헌트’, 보그 코리아 8월호 화보 icon[SR문화] 해군 장병과 함께한 ‘한산’, 독도함 갑판 시사회 성료 icon[SR문화] 살인 밀실 '큐브', 8월 24일 개봉 확정 icon[SR문화] 롯데뮤지엄, ‘셰퍼드 페어리’ 공공예술 벽화 프로젝트 진행 icon[SR문화] '범죄도시3', 전격 제작 돌입...20일 크랭크인 icon[SR문화] 주말 박스오피스, ‘외계+인’ 91만·‘미니언즈2’ 83만...‘탑건2’ 650만 돌파 icon[SR문화] '기생충' 이후 최다 예매 신기록...'한산: 용의 출현' icon[SR문화] '헌트', 이정재X정우성 대립 예고2차 예고편 공개 icon[SR문화] CGV, 메타버스 플랫폼 ‘청소년 브랜드 페스티벌’ 개최 icon[SR문화]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 11월 개봉 확정 icon[SR문화] '한산: 용의 출현', 사전 예매량 21만장 돌파 icon[SR문화] '미니언즈2', '외계+인'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 등극 icon[SR문화] ‘헌트’, 2차 포스터 & 캐릭터 영상 공개 icon[SR문화] 예매량 31만장 '한산: 용의 출현', 압도적 전체 예매율 1위 기록하며 개봉 icon[SR문화] '외계+인' 1부, 미공개 스틸 8종 공개 icon[SR문화] ‘한산’, 개봉 첫날 38만명...흥행 스타트 icon[SR문화] '미니언즈2' 금사빠 ‘오토’, '펫락' 무비 상영회 개최 icon[SR문화] 정우성 감독 '보호자', 토론토영화제 '스페셜 프레젠테이션' 섹션 초청 icon[SR문화] '헌트', 칸영화제 이어 토론토영화제 공식 초청  icon[SR문화] 장항준 감독 '리바운드', 크랭크업 icon[SR문화] “엄마 죽으면 들려줘”...'녹턴', 메인 예고편 공개 icon[SR문화] '비상선언', 사전 예매량 '부산행'·'엑시트' 기록 돌파 icon[SR문화] '한산: 용의 출현', 미국서 리미티드 개봉 icon‘헌트’ 리뷰, 블록버스터 액션 담은 한국판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심우진의 S.R.] icon[SR인터뷰] 김한민 감독 “전 세계에 이런 해전 영화 없다...‘한산’ 통해 금자탑 세워” icon[SR문화] '헌트', 이정재 감독 X 황동혁 감독 GV 4일 개최 icon[SR문화] '외계+인' 1부, '케미 VS 액션+플러스 포인트 영상' 공개 icon[SR문화] '헌트' 이동진 평론가X이정재 감독X정우성 GV 성료 icon[SR문화] '탑건: 매버릭', 역대 파라마운트 최고 흥행 수익 icon[SR문화] ‘헌트’, 쇼케이스 & VIP 시사회 성료 icon[SR문화] '한산' 400만·'비상선언' 100만 돌파...‘탑건2’ 750만 목전 icon‘프레이’ 리뷰, ‘프레데터’ 시리즈의 성공적인 부활 [심우진의 S.R.] icon[SR문화] 논란의 여지 없는 귀여움으로 승부...'미니언즈2', 200만 관객 돌파 icon영화 ‘풀타임’ 리뷰, 우리 모두는 ‘삶’이라는 스릴러 속 주인공 [심우진의 S.R.]  icon‘놉’ 리뷰 – 관심과 호기심 그리고 본질적인 공포 [심우진의 S.R.] icon‘불릿 트레인’ 리뷰 - '존 윅' 코미디 버전, 빵빵 터지는 '킬러들의 수다' [심우진의 S.R.] icon[SR문화] 박스오피스, ‘헌트’ 300만·‘한산’ 650만 돌파...'놉' 외화 부문 1위 차지 icon‘코코순이’ 리뷰, ‘위안부는 매춘부에 불과’ 주장하는 혐한들 [심우진의 S.R.] icon영화 ‘육사오’ 리뷰 – 로또 1등이 만들어낸 남북 비정상회담 [심우진의 S.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