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9.28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심우진 기자의 영화&OTT 리뷰
‘보통의 용기’ 리뷰, 자연에 대한 매너 찾아 나선 세 명의 배우 [심우진의 S.R.]
  • 심우진 기자
  • 승인 2022.06.30 17:44:26
  • 댓글 0
▲'보통의 용기' 스틸.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 예능의 재미, 치유의 감성이 공존하는 아름답고 착한 무공해 영화

[SRT(에스알 타임스) 심우진 기자] 20년 넘게 친환경 운동을 해오고 있다는 공효진. 그녀와 뜻을 같이하는 이천희, 전혜진이 한곳에 모인다. 자연에 대한 매너를 찾아보자는 취지에서 에너지 자립섬 ‘죽도’로 무작정 떠나 일주일간 저탄소 캠핑에 도전하는 세 사람.

▲'보통의 용기' 스틸.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공효진은 연예인으로서 이 일을 실제로 추진하면서 어려워했던 점을 고백한다. 그녀는 개인의 가치관을 외부로 드러내야만 하는 점, 평소 완벽한 친환경 생활을 실행하지는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한 부담감 그리고 대중이 자신을 바라보게 될 시선이 두려웠다고 말한다.

환경운동 운운할 자격이 충분하지 않은 이들의 생색내기가 아니냐는 논란과 비난을 들을 수 있기 때문. 세 사람은 이런 점에 대한 많은 고민을 나눈 끝에 결국 프로젝트 실행을 결정한다.

▲'보통의 용기' 스틸.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하늘과 바다가 맞닿아있는 아름다운 섬 죽도에 들어선 이들은 그루(GRU)라는 독자적인 친환경 단위가 적용된 탄소배출 최소화 생활을 시도한다. 세 사람에게 최초로 주어진 것은 1만 그루. 이들이 죽도에서 떠날 때 남은 그루만큼 산림을 잃은 지역에 나무를 심게 된다.

더 많은 나무를 심기 위해 세 사람은 저탄소 생활에 힘을 모은다. 이들은 도시에서는 겪어보기 힘든 경험을 한다. 그리고 친환경은 불편을, 공해는 편리함을 동반함을 몸소 체험한다.

편리함과 불편함의 딜레마에서 우리는 항상 편리함을 선택해왔다. 그래서 친환경 실천을 위해서는 불편함을 감내할 용기가 필요하다.

▲'보통의 용기' 스틸.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이들은 자연에서 직접 음식 재료를 얻고, 물 한 방울을 소중하게 여기며, 온수 대신 차가운 물로 샤워한다. 폐자재와 폐의류로 리사이클링 활동을 하며 자급자족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활동이 처음 목적과는 다르게 마치 예능 서바이벌 게임처럼 흘러가게 됨을 깨닫게 된 캠핑 참가자들은 다큐멘터리 촬영을 잠시 중단하고 모두의 생각을 모은다.

▲'보통의 용기' 스틸.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그들은 쓰레기 배출을 최소화하는 ‘제로 웨이스트’ 생활에서 즐거움이 빠지면 의미가 없다는 점에 동의한다. 어떻게 하면 관객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이야기를 확장해 선한 영향력을 전달할지 고민한다.

친환경만 따진다면 우리들의 일상에서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분명한 한계점이 있는 것이다. 그래서 그 현실을 인정하고 실제 실행 가능한 부분을 골라내는 것이 중요하다.

▲'보통의 용기' 스틸.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결국 세 사람의 의견은 플라스틱 생수병 줄이기에 모인다. 생활 속에서 가장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고, 실제로 실행할 수 있는 친환경 활동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왜 종이팩에 담긴 생수는 찾아보기 힘든 것일까’에서 시작된 세 사람의 작은 의문은 꼬리에 꼬리를 물면서 예상치 못한 변화의 움직임을 불러오기 시작한다.

공효진과 이천희·전혜진 부부가 아름다운 섬 죽도에서 펼쳐나가는 일주일 간의 친환경 캠핑 다큐멘터리 영화의 시작은 밝고 유쾌한 분위기로 시작하지만, 그 안에 품고 있는 메시지는 진중하다.

▲'보통의 용기' 스틸.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일단 밀어붙이고 보는 저돌적인 실행가 공효진과 그녀의 20년 지기 절친 이천희, 신중한 지지자 전혜진. 이 세 사람의 케미와 함께 카메오 배우의 강제 소환 장면 등은 예능 프로그램을 지켜보는 듯한 재미를 안겨준다.

여기에 세 사람이 회색 도시를 벗어나 청량한 푸른 하늘과 바다, 그리고 저녁마다 펼쳐지는 아름다운 매직아워 가득한 대자연을 만끽하는 신들이 곳곳에서 펼쳐진다. 이 부분에서는 아름다운 자연 다큐멘터리 힐링 영화를 보는 듯하다.

▲'보통의 용기' 스틸.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아울러 죽도 최고의 신스틸러 ‘백설이’가 등장하는 장면에서는 동물 관찰 예능 프로그램의 재미도 느껴볼 수 있다.

이 작품에서는 무엇보다도 연예인의 영향력이 선하게 활용되어 작은 움직임이 큰 변화를 이끌어내는 과정이 사뭇 흥미진진하게 전개된다.  

구민정 감독의 친환경 다큐멘터리 ‘보통의 용기’는 정서적인 치유의 감성을 담고 있는 아름답고 착한 무공해 영화다.

전혜진은 에필로그에서 “비난받을 것이 두려워 시작을 못 했다면 후회했을 것”이라는 말을 남긴다. 그들의 입장과는 다를지라도 우리에게도 자연에 대한 예의를 지키려는 ‘보통의 용기’는 꼭 필요하다.

▲'보통의 용기' 포스터.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 제목: 보통의 용기

◆ 감독: 구민정

◆ 출연: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

◆ 제작: KBS, 스튜디오HIM

◆ 제공/배급: 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 러닝타임: 92분

◆ 관람등급: 전체관람가

◆ 개봉: 6월 30일

심우진 기자  site2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헤어질 결심’ 리뷰, 사랑을 중단하지 못하는 어른들의 이야기 [심우진의 S.R.] icon‘버즈 라이트이어’ 리뷰 - "무한한 공간, 저 너머로" [심우진 기자의 영화 리뷰] icon'탑건: 매버릭' 리뷰 - IMAX로 경험하는 극한의 영화적 쾌감 [심우진 기자의 영화 리뷰] icon‘마녀2’ 리뷰 - 능력자 배틀물에 대한 헌사 [심우진 기자의 영화 리뷰] icon'브로커' 리뷰 - '인간 비판'과 '인간 찬가'의 뒤섞임 [심우진 기자의 영화 리뷰] icon다시 만나는 거대 공룡 세계관 액션 -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 리뷰 [심우진 기자의 영화 리뷰] icon‘로스트 도터’ 리뷰, 비뚤어진 엄마에게 [심우진의 S.R.] icon‘토르: 러브 앤 썬더’ 리뷰, 스페이스 바이킹의 사랑 [심우진의 S.R.] icon‘멘’ 리뷰, 죄책감을 떠넘긴 남자들에게 [심우진의 S.R.] icon‘엘비스’ 리뷰, 실존했던 위대한 슈퍼히어로 이야기 [심우진의 S.R.] icon'외계+인' 1부 리뷰, 최동훈 감독이 만들어낸 다양한 캐릭터와 독특한 내러티브 [심우진의 S.R.] icon‘미니언즈2’ 리뷰, 케이퍼 무비로 돌아온 귀여운 빌런들 [심우진의 S.R.] icon‘한산: 용의 출현’ 리뷰, “한마디로 스펙터클!”...‘명량’ 뛰어넘다 [심우진의 S.R.] icon‘헌트’ 리뷰, 블록버스터 액션 담은 한국판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심우진의 S.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