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3.2.2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산업] 경총 방문 추경호 "과도한 임금 인상 자제해야…경쟁력 유지 어려워"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2.06.28 10:03:26
  • 댓글 0
ⓒ한국경영자총합회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경영계를 만나 "물가 상승 분위기에 편승한 경쟁적인 가격·임금 연쇄 인상이 물가 상승 악순환을 초래할 수 있다"며 "각종 비용 상승 요인을 최대한 자체 흡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서울 마포구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관에서 경총과 첫 간담회를 열고 "최근 우리 경제에 가장 우려되는 부분은 물가 상승세"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추 부총리는 “대기업의 생산성을 초과하는 지나친 임금 인상은 노동 시장의 양극화를 확대하고 기업현장 곳곳에서 일자리 미스매치를 심화할 것”이라며 “결국 기업은 이러한 고임금 고비용·구조하에서 경쟁력을 유지하기 어렵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다만 “임금은 기본적으로 노사간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항”이라면서 “최근 우리경제의 어려움을 감안하여 경영계에서는 과도한 임금인상을 자제하고 생산성 향상 범위내 적정 수준으로 인상하길 당부한다”고 했다.

이어 “물가상승 분위기에 편승한 경쟁적인 가격·임금 연쇄 인상이 ‘물가-임금 연쇄 상승 악순환’을 초래해 경제·사회 전체의 어려움으로 귀결된다는 점을 감안해달라”며 “생산성 향상과 원가 절감 노력 등을 통해 가격 상승 요인을 최대한 흡수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각종 비용상승 요인은 가급적 투자 확대 등을 통한 생산성 향상으로 흡수하는 방향으로 노력해달”고 덧붙였다.

추 부총리는 또 “정부는 기업의 발목을 잡는 모래주머니와 같은 규제를 과감히 개혁해 민간 중심의 역동성 있는 경제를 구현할 계획”이라며 “우리 기업이 전세계 기업들과 당당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국민) 건강·안전을 제외한 규제는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게 정부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손경식 경총 회장 겸 CJ 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 SV위원장, 정상빈 현대자동차 부사장, 하범종 LG 사장, 송용덕 롯데지주 부회장 등 경총 회장단 27인이 참석했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