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1.29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금융·증권
[SR증권] 증권사, 1분기 당기순이익 전년比 31%↓…증시부진·금리상승 여파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2.06.12 17:42:18
  • 댓글 0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올해 1분기 국내 증권회사 당기순이익이 1년 전과 비교해 31.2% 줄었다. 증시 부진과 금리 상승이 주원인이라는 분석이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중 국내 58개 증권회사 당기순이익은 2조 596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분기(1조 3014억원) 대비 7,582억원(58.3%) 증가했지만 전년동기(2조9,946억원)와 비교해선 9350억원(31.2%) 감소했다. 자기자본이익률(ROE)는 2.7%로 전년동기(4.5%) 대비 1.8%포인트 감소했다.

최근 증시 부진 및 금리 상승 등으로 인해 수탁 수수료 및 주식·채권 등 자기매매 손익이 감소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반면 파생 관련 자기매매 손익이 증가해 다른 부분 이익 감소를 만회했다.

항목별 손익현황을 보면 수수료 수익이 총 3조9,557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422억원(1.1%) 늘었다.

투자은행(IB) 부문에서 1조5,696억원 규모의 수수료 수익을 거둬 효자 노릇을 했다.

수탁 부문 수수료는 1조4,597억원의 수익을 거둬 IB 부문에 못 미쳤다. 수탁 부문 수수료는 주식 거래량이 줄면서 작년 1분기 이후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자기매매 손익은 1조8,519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6,895억원(59.3%) 증가했다.

하락장에서 이익을 내는 매도파생결합증권 덕에 파생 관련 손익에서 전분기보다 2조9,364억원(1,319.1%) 급증한 3조1,590억원의 이익을 냈다.

반면 채권 관련 손익에선 금리 상승에 따른 채권 가격 하락 여파로 1조3,652억원 손실을 나타냈다.

1분기 말 전체 증권회사 자산총액은 659조3,00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38조3,000억원(6.2%) 늘었다.

평균 순자본비율은 707.9%로 작년 말 대비 36.3%포인트 하락했고, 평균 레버리지비율은 669.4%로 전분기 말 대비 33.6%포인트 상승했다.

선물회사 4곳의 1분기 당기순이익은 86억9,000만원으로 전 분기 대비 31억1,000만원(55.7%) 늘었고, 전년 동기 대비해선 23억8,000만원(-21.5%) 줄었다.

금감원은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많이 감소하는 등 향후 시장 불확실성 확대 등으로 인해 이익 규모가 감소할 수 있다는 우려가 지속해서 제기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금감원은 "이익 성장세가 둔화하는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증권회사의 고위험자산 투자 확대 등에 대해 지속해서 살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