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3.2.7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서울 미분양 물량, 한 달 새 2배 증가
  • 박은영 기자
  • 승인 2022.05.31 14:49:07
  • 댓글 0
ⓒ픽사베이

- 3월 180가구에서 4월 360가구로

- 금리인상, 대출규제로 수요 위축돼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대출규제가 계속되고 금리 인상 움직임이 맞물려 서울 미분양 물량이 한 달 새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 미분양 물량이 쌓이는 것은 부동산 시장 하락 신호로 읽힌다.

31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4월 주택 통계’에 따르면 4월 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은 모두 2만7,180가구로 집계됐다. 3월(2만7974가구)보다 2.8%(794가구) 감소한 수치다.

지방 물량이 3월 2만5,053가구에서 4월에 2만4,210가구로 3.4%(843가구) 줄어든 영향이 컸다. 그러나 서울의 미분양 물량은 3월 180가구보다 2배 늘어난 360가구로 집계됐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자료에 따르면 4월에 발생한 서울 미분양주택 360가구 중 전용면적 40~60㎡가 149가구, 전용면적 40㎡ 이하가 132가구로 전체의 78%를 차지했다.

미분양 물량의 절반이 넘는 195가구는 강북구에서 발생했다. ▲동대문구(95가구) ▲강동구(36가구) ▲구로구(29가구)가 뒤를 이었다.

강북구에서 미분양 주택이 가장 많이 발생한 이유는 수유동 강북종합시장 재정비 사업을 통해 공급되는 후분양 아파트 ‘칸타빌 수유 팰리스’에서 대규모 미달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216가구 중 90% 이상이 주인을 찾지 못했다. 이 단지는 분양가 상한제의 적용을 받지 않는 강북구에서 지나치게 분양가가 높았다는 평가를 받으며 소비자들의 외면을 받았다.

한편, 건설업계에서 ‘악성 미분양’으로 통하는 ‘준공 후 미분양’은 4월 기준 6978호로 3월(7061호) 보다 1.2%(83호) 줄었다. 같은 기간 서울(45→40호)과 인천(141→138호)에서도 준공 후 미분양이 줄었지만, 경기에서는 같은 기간 368호에서 404호로 9.8%(36호) 늘었다.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