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9.27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SK에코플랜트, 민팃과 손잡고 중고 휴대폰 시장 본격 진출
  • 박은영 기자
  • 승인 2022.05.25 10:20:44
  • 댓글 0
▲게리 스틸 테스 CEO(왼쪽)와 하성문 민팃 대표가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민팃 팝업스토어 ‘민팃 폰 세탁소’를 방문해 서비스를 체험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에코플랜트

- 중고 휴대폰 리사이클링 및 무인 중고 휴대폰 수거 ATM 활용 협력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SK에코플랜트가 최근 인수한 글로벌 전기·전자 폐기물(E-Waste) 선도기업 테스(TES)가 정보통신기술(ICT) 리사이클 전문기업 민팃과 손잡고 글로벌 시장 진출에 나선다.

SK에코플랜트는 서울 마포구 중소기업 DMC 타워에서 테스와 민팃이 업무협약(MOU)를 맺고, 중고 휴대폰 리사이클링 및 무인 중고 휴대폰 수거 ATM을 활용한 글로벌 시장 진출 등에 협력을 약속했다고 25일 밝혔다.

전날 진행된 협약식에는 ▲게리 스틸(Gary Steele) 테스 CEO ▲하성문 민팃 대표 ▲전의종 SK에코플랜트 글로벌사업관리 담당 임원 ▲테렌스 응(Terence Ng) 테스 회장(Chairman)을 비롯한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테스는 E-Waste 관리 전문업체로 ▲폐전기·전자제품의 회수 ▲데이터 보안 파기 ▲파쇄 및 분해를 통한 금속 회수 ▲IT자산 처분 재판매 등을 주로 수행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현재 북미, 유럽 등 선진국을 포함 총 21개국에서 43개의 처리시설을 운영하며 업계에서 가장 많은 국가 거점을 보유하고 있다.

관련 사업 전 분야에 걸친 밸류체인을 확보하는 등 경쟁력도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된다. SK에코플랜트는 지난 2월 테스 지분 100%를 인수한 바 있다. 민팃은 국내 최초의 인공지능 기반 무인 ATM(민팃ATM)을 활용해 중고 휴대폰을 수거하는 등 ICT 기기 리사이클 사업을 수행 중이다.

개인거래가 음성적으로 이뤄졌던 중고 휴대폰 시장을 ▲가격 투명성 ▲비대면 편의성 ▲데이터 삭제 신뢰성 등을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민팃이 전국에 설치한 6,000여대의 기기에서 지난해 수거한 중고 휴대폰은 우리나라에서만 약 100만대에 이른다.

이번 협약을 통해 테스는 민팃의 비대면 중고 휴대폰 거래 플랫폼인 ATM을 활용해 글로벌 중고 휴대폰 시장 점유율을 넓혀간다는 방침이다. 양사 간 협력을 기반으로 한 한국 시장 거점 확대도 기대된다.

중고 휴대폰에 담긴 각종 정보를 완전히 파기한 후 리사이클하는 ITAD(IT Asset Disposal, IT자산처분) 서비스를 양사 모두 수행하고 있는 만큼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훼손이 심해 잔존가치가 낮은 중고 휴대폰에서 원재료 및 희귀금속을 추출, 판매도 가능하다. 중고 휴대폰의 밸류체인 전 주기를 아우르는 시장 구축과 수익 창출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게리 스틸 테스 CEO는 “테스는 ITAD를 비롯한 다양한 사업의 글로벌 거점 및 시장 확대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며 “테스의 글로벌 밸류체인과 민팃의 AI기반 중고 휴대폰 수거 ATM의 결합은 글로벌 시장 거점의 확장 및 비즈니스 모델 확대에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하성문 민팃 대표는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글로벌 중고 휴대폰 시장에서 민팃과 테스의 파트너십은 고무적인 효과를 낼 것”이라며 “테스가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사업 거점과 플랫폼을 활용한 민팃의 브랜드 가치 제고는 물론 글로벌 시장 진출 교두보 마련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사의 중고 휴대폰 리사이클 사업 협력은 경제적 수익창출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실천 효과도 있다. 중고 휴대폰이 다시 유통되면 휴대폰을 생산, 폐기하는 데 들어가는 자원과 온실가스 등을 감축할 수 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IDC는 2023년 전 세계 중고 휴대폰 시장 출하량을 약 3억3,290만대, 시장 규모는 670억달러(약 85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국내 중고 휴대폰 시장 규모는 2021년 기준 약 1,000만 대, 거래금액은 2조원 정도로 추산된다.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