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0.1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자동차
[SR자동차] 정의선 현대차 회장, 바이든 만나 美에 50억 달러 추가 투자 발표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2.05.22 14:53:48
  • 댓글 0
ⓒ현대자동차그룹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미국 조지아 주에 55억 달러(약 6조9,000억 원)를 들여 전기차 공장 건설 등을 짓기로 한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 50억 달러(약 6조3,000억 원)를 추가로 투자한다고 22일 밝혔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22일 오전 11시 서울 남산 하얏트 호텔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단독 면담했다. 20분 간 면담을 가진 뒤, 정 회장과 바이든 대통령은 하얏트 야외수영장 폭포수 앞 단상에 서서 공동 발표회를 가졌다.

정 회장은 "어제(21일) 조지아주에 55억 달러를 투자해 첫 번째 전용 전기 자동차 및 배터리 셀 제조 공장을 설립하겠다고 발표했다"며 "현대차그룹은 2025년까지 50억 달러를 추가로 투자해 로봇 공학, 도시 항공 이동성, 자율 주행 및 인공지능과 같은 다양한 기술에서 미국 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정 회장은 "조지아주의 설립될 공장은 미국에서의 첫 번째 시설이 될 것"이라며 "새로운 공장은 미국 고객을 위한 고품질 전기 자동차 제조와 관련해 미국 자동차산업의 리더가 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2030년까지 미국에서 ZEV(Zero Emission Vehicle) 판매 비중을 40~50%까지 달성한다는 바이든 행정부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대차의 투자는 미국에 81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며 "미래에 좋은 길을 만들어나는데 한국과 함께 할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는 "현대차 덕분에 미국의 자동차 산업이 전환되고 있고 미래 전기 산업에서 미국의 목표가 속도를 내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30년까지 판매되는 신차의 50%를 전기차로 하겠다는 정책을 설명하고 "과감한 목표지만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아울러 "전기차는 환경 목표에도 좋고 우리 일자리에도, 사업에도 좋다"며 "현대차를 비롯해 미국에 투자하는 어떤 회사든 가장 숙련된 성실한 근로자와 협력하는 데 따른 큰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