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9.25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LH, 통합공공임대 공급 속도…내년까지 5.9만 가구 사업승인
  • 박은영 기자
  • 승인 2022.05.15 19:19:01
  • 댓글 0

- 정부 ‘공공임대 로드맵’ 맞춰 공급확대 박차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내년까지 통합공공임대 5만9,000가구 사업승인을 추진, 공급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통합공공임대주택은 임대주택 유형마다 서로 달랐던 소득·자산 기준을 일일이 파악할 필요 없는 새로운 유형의 공공임대주택이다. 저소득층부터 중산층까지 최대 30년간 거주할 수 있다.

15일 LH에 따르면 통합공공임대주택은 정부의 ‘공공임대주택 50만호 공급 로드맵’과 발맞춰 사업승인 규모를 크게 확대한다.

LH는 지난 2020년부터 통합임대주택 건설에 착수해 지난해까지 5,279가구에 대한 사업승인을 받았다. 올해까지 1,171가구의 입주자를 모집했다. 올해와 내년에는 이보다 많은 5만9,000가구의 사업승인을 받고 1만6,000가구는 착공에 들어갈 방침이다.

LH는 취약계층의 안정적인 주거를 위해 공공임대주택 공급물량을 확대하는 동시에 공급면적 확대를 통한 주거여건의 질적 혁신도 추진한다.

기존에는 건설임대 주택(영구임대국민임대행복주택)의 경우 60㎡이로 공급됐다. 그러나 올해 최초로 도입된 통합공공임대주택은 85㎡이하까지 면적을 넓혀 주거 편의성을 높였다.

LH는 공공임대주택에도 민간에 분양하는 아파트 수준의 자재를 적용할 계획도 밝혔다. 앞으로 LH는 공공임대주택을 돌봄·육아·일자리 지원, 고령자·장애인 편의시설 제공 등 다양한 주거·생활서비스가 결합된 통합플랫폼으로 발전시킨다는 목표다.

특히 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해 공공임대주택을 보호시설을 퇴소하는 청년들의 자립을 지원하는 안정적 주거공간, 혹은 학대피해 아동을 위한 쉼터 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 정부의 취약계층 지원정책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할 예정이다.

김현준 LH 사장은 “그간의 공공임대주택 공급·운영 역량을 바탕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공공임대주택을 신속히 공급하고, 다양한 주거·생활 서비스를 제공할 ”이라고 말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