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2 (금)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산업] 전기차 힘 싣는 구자은 LS 회장…EV코리아 공장 준공식 참석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2.05.10 15:11:04
  • 댓글 0
▲구자은 LS그룹 회장. ⓒLS그룹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LS EV코리아 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전기차 부품 사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10일 LS그룹에 따르면 지난 9일 경기 군포시 당정동 LS지식산업센터에서 열린 행사에서 구 회장과 구본규 LS전선 대표 등 LS 임직원과 김동수 LG에너지솔루션 전무(구매센터장) 등 LS EV코리아의 주요 고객사와 협력사, 시행사 및 시공사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구 회장은 축사를 통해 “EV코리아가 군포 공장에서 생산하는 전기차·에너지저장장치(ESS) 부품 등은 LS가 강점을 가지고 있는 전기·전력 기술임과 동시에 탄소 중립이라는 인류의 미래를 위해 핵심적인 역할을 할 그룹의 신성장 동력”이라며 “LS EV코리아는 사업에 특화된 전용 공장에서 차별화된 에너지 솔루션 역량을 발휘해 향후 전기차 시대를 이끄는 첨병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LS EV코리아는 LS전선의 전기차 부품 자회사로, 전기차의 전원을 공급하거나 센서를 작동, 제어하는 부품들을 생산하고 있다. 주요 고객으로 폭스바겐, 볼보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LG화학 등이 있으며, 전기차용 하네스(전기차의 전기 신호를 각 부품에 전달하는 배선), 배터리팩, ESS용 부품 등을 공급하고 있다.

이번에 준공된 군포 공장은 LS전선 중앙연구소 부지 약 3800평에 지하 2층, 지상 6층 규모로 지어졌다. 시험실, 검사실, 원자재 창고, 생산라인 등 전기차 부품 제조 시설을 대규모로 갖추고 있다.

한편 LS그룹은 지난 4월 전기차 충전 신규 법인 LS E-Link(엘에스이링크)를 E1과 공동 투자해 설립하는 등 전기차 부품과 충전 사업 전반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LS 관계자는 “앞으로 전기차 전환 속도가 빨라지고 단위 충전소의 전력 사용량이 증가하면서 기존 충전 기술뿐만 아니라 전력계통의 안정적·효율적 운영을 위한 전력 엔지니어링 역량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며 “LS전선·LS일렉트릭 등 국내 1위의 전력 솔루션과 E1의 가스 충전소 운영의 노하우가 시너지를 만들어 차별적인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