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0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통신IT] "어려운 통신용어 쉽게 바꾸자"…LG유플러스 '고객 언어 제안 캠페인' 실시
  • 이승규 기자
  • 승인 2022.04.25 11:04:34
  • 댓글 0
▲LG유플러스는 고객이 상담을 받거나,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때 이해하기 어려운 단어를 쉬운 말로 직접 제안하는 ‘고객 언어 제안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LG유플러스

[SRT(에스알 타임스) 이승규 기자] LG유플러스가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때 이해하기 어려운 단어를 쉬운 말로 교체하는 '고객 언어 제안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LG유플러스 홈페이지 또는 유플러스 고객센터 모바일 앱에서 '개선 제안' 코너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캠페인 참여 고객 중 답변을 원하는 고객에게는 LG유플러스가 직접 연락해 피드백을 제공한다.

앞서 LG유플러스는 이달 4일부터 캠페인을 3주간 운영한 결과 수십건의 고객 의견이 접수됐다. 이 중 채택된 매핑·케이블 접속을 연결·케이블 교체로 바꿔 사용할 예정이다. 변경된 용어는 자사 홈페이지와 고객센터, 매장에서 고객상담 때 사용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2017년부터 복잡하고 어려운 통신용어를 쉽게 순화하기 위해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고객 언어 혁신활동을 5년간 진행하면서 5,000건 이상의 어려운 용어를 바꿨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지난해 모바일 이용자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만족도 조사에서 '쉽고 정확한 표현' 항목 1위를 차지했다.

LG유플러스는 올해부터 임직원뿐만 아니라 고객이 제안하는 의견까지 폭넓게 수렴하고 과거 변경 제안이 있었으나 아직까지 그대로 사용되고 있는 단어 표현을 고객 친화적으로 바꿔 상품 이해도와 상담 만족도를 높일 방침이다.

박수 LG유플러스 고객가치혁신담당 상무는 “고객 언어 제안 캠페인을 통해 LG유플러스가 사용하는 모든 언어를 고객의 눈높이에 맞춰 순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통신용어 개선 사례. ⓒLG유플러스

이승규 기자  gyurock99@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