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4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대우건설 ‘TKG휴켐스’ 여수공장 신설 공사 계약
  • 박은영 기자
  • 승인 2022.04.04 09:48:22
  • 댓글 0
▲여수산업단지 내 TKG휴켐스 공장 전경. ⓒTKG휴켐스 홈페이지

- 희질산, 모노니트로벤젠 각각 생산…2개소 신설 공사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대우건설은 TKG휴켐스가 발주한 희질산(NA, 68%), 모노니트로벤젠(MNB) 생산 공장 신설 공사를 수주하고 지난 1일에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앞서 희질산은 물을 타서 묽게 만든 질산으로 금속야금, 농질산, 폴리우레탄 등에 쓰이며 페인트. 잉크, 화장품 등 원료로도 사용된다. 모노니트로벤젠은 폴리우레탄의 주원료인 MDI의 중간유도체로 MDI는 냉장고, 건축판넬 등 단열재부터 대시보드 등 자동차 내외장재 등에 사용된다.

이날 대우건설에 따르면 이번 공사는 여수산업단지 내 TKG휴켐스 공장 부지에 희질산 40만톤을 생산하는 신규 6공장과 모노니트로벤젠 30만톤을 생산하는 신규 2공장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대우건설은 2개 공장의 ▲설계 ▲구매 ▲시공을 단독으로 수행하는 설계·조달·시공(EPC)계약으로 공사를 수주했다. 계약 금액은 총 1,624억원이다. 1단계 사업 준공일은 2023년 7월 31일이다.

발주처인 TKG휴켐스 관계자는 사업자 선정 이유에 대해 “비단 금액 뿐 아니라 안전, 시공 관리 등을 포함한 사업 전반의 수행 능력을 평가의 우선순위에 뒀다”며 “대우건설이 그간 국내외 플랜트 분야에서 쌓은 다양한 실적과 성공적인 사업 수행능력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말했다.

TKG휴켐스는 전남 여수에 14개 생산 공장을 보유하고, 연간 230만톤 이상의 제품을 생산하는 정밀화학 핵심소재 전문기업이다. 이번 신규 공장 건설로 제품 생산량이 연간 300만톤 이상으로 늘어나게 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알제리, 모로코, 나이지리아 비료공장, 울산 S-oil RUC PJ 등 국내외 플랜트 건설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한 경험을 바탕으로 준공까지 안전하고, 완벽한 공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고압, 부식성 물질 취급 공정 경험까지 축적하며 앞으로 대우건설이 정밀화학 플랜트 분야 EPC 강자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대우건설은 이번 공사에서 희질산 공정설계 라이센서(Licensor)인 독일의 tkIS(thyssenkrupp Industrial Solutions)사와 모노니트로벤젠 공정설계 라이센서인 캐나다의 NORAM Engineering and Constructors Ltd사와의 협업을 통해 설계 기술력의 비약적 향상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우건설은 지난 2월 말 전사 조직개편을 통해 플랜트사업본부를 재편했다.

과거 영업과 견적, 입찰 등 기능별로 구성되어 있던 조직을 공종별로 재편하여 사업 전문성을 강화하고 입찰·견적 업무를 통합해 일관된 수주 전략 수립과 안정적인 수주를 실현한다는 복안이다.

또한 신에너지사업팀, 클린가스사업팀 등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분야 관련 전문팀을 설치하고, 탄소중립과 에너지 소비환경 변화에 따른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해 공격적인 투자와 영업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앞으로 대우건설 플랜트사업본부는 기존 주력사업인 LNG, 원전 분야 뿐 아니라 ▲바이오매스 ▲폐기물에너지화(WTE) ▲수소연료전지 ▲클린가스 ▲탄소 포집·활용·저장 기술(CCUS) 등 친환경 에너지 분야 사업 발굴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