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6.28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사회공헌 산업
[SR사회공헌] 바다에 뛰어들어 생명 살린 김하수 씨 등 4명 'LG의인상'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2.03.29 14:48:24
  • 댓글 0
▲왼쪽부터 김하수, 이광원, 송영봉 씨, 이기성 소방사. ⓒLG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LG복지재단은 물에 빠진 사람을 구하기 위해 바다에 뛰어든 김하수(70), 이광원(42), 송영봉(51) 씨, 퇴근길 화재현장에서 탈출하지 못한 노인 3명을 구조한 이기성 소방사(32)에게 각각 'LG의인상'을 수여했다고 29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9일 오후 10시 30분쯤 경남 거제시 근포 방파제 인근 편의점을 다녀오다 어두운 바다 위에 사람이 떠 있는 장면을 목격했다.

김씨는 지나가던 차를 세워 신고를 요청한 뒤 곧바로 겉옷을 벗어두고 차가운 바다에 뛰어들었다. 물에 빠진 30대 남자는 몸을 전혀 움직이지 못했지만 호흡은 간신히 유지하고 있었다.

김씨는 한 손으로는 그의 몸을 끌어안고 다른 한 손으로는 뗏목 구조물을 붙잡은 채로 해경이 도착할 때까지 20여분을 버텼다. 김씨 덕에 구조된 남성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김씨는 "젊은 청년의 목숨이 위험할 수 있다는 생각에 나이도 잊은 채 물속으로 뛰어들게 됐다"면서 "당연히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다로 추락한 승용차 속 탑승자 4명을 구한 이광원씨와 술에 취해 바다에 빠진 60대 남성을 구한 송영봉씨, 퇴근길 화재현장에서 탈출하지 못한 노인 3명을 맨몸으로 구조한 이기성 소방사에게도 각각 LG의인상을 수여했다.

지난달 20일 오후 3시쯤 강원 양양군 남애항 인근 식당에서 일하던 이씨는 승용차 한 대가 바다로 떨어져 추락하는 사고를 목격한 뒤 곧바로 바다에 뛰어들었다.

그는 약 15m를 헤엄쳐 반쯤 물에 잠긴 승용차 문을 열려고 했으나 수압으로 인해 열리지 않았다. 때마침 주변 사람들이 밧줄을 그에게 던져 이씨가 밧줄을 차량에 묶고 주변 사람들이 항구 쪽으로 끌어당겼다.

승용차가 항구에 가까이 왔을 때 앞 좌석의 2명은 스스로 문을 열고 나와 상인들의 도움으로 육상으로 올라왔으며, 뒷좌석에 있던 한 명은 이씨가 문을 열어 탈출시켰다.

이씨는 구조를 마무리했다고 생각하고 물 밖으로 나왔으나 한 사람이 더 갇혀있다는 말을 듣고 다시 물속으로 뛰어들었고 안전벨트를 풀지 못해 갇힌 마지막 탑승자를 차량 밖으로 끌어낼 수 있었다.

송씨는 지난 1월 30일 오후 4시쯤 울산 동구 방어진 공동어시장 앞에서 술에 취해 바다에 빠진 60대 남성을 목격했다.

송씨는 수영을 못했지만 곧바로 바다에 뛰어들어 남성이 떠내려가지 않도록 붙잡았다. 구조대가 도착할 때까지 20여분을 버텼고, 해양경찰관과 시민들과 힘을 합쳐 남성을 무사히 구조했다.

이 소방사는 지난해 12월 31일 오전 9시쯤 밤샘 근무 후 귀가 도중 경기 평택시 고덕면의 단독주택에서 연기가 나는 장면을 목격했다.

주택 창문을 통해 탈출하지 못한 80대 노부부와 70대 요양 보호사를 발견한 이 소방사는 맨몸으로 들어가 거동이 불편한 80대 여성을 안고 나오면서 나머지 두 명도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도왔다.

LG관계자는 "얼굴도 모르는 이웃을 위해 위험을 불사한 시민들의 용기 있는 행동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LG의인상은 2015년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됐다.

2018년 구광모 LG 대표 취임 이후에는 사회 곳곳에서 타인을 위해 묵묵히 봉사와 선행을 다 하는 일반 시민으로 수상 범위를 확대했다. 현재까지 LG의인상 수상자는 총 174명이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