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8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유통
[SR유통] 이마트, 점포 업무용 차량 전기차로 전면 교체
  • 박은영 기자
  • 승인 2022.03.29 09:02:49
  • 댓글 0
▲이마트가 160여대 점포 업무용 차량을 전기차로 전환한다. ⓒ이마트

- 이마트·트레이더스·물류센터 업무용 차량 160여대 모두 전기차로 전환

[SRT(에스알 타임스) 박은영 기자] 이마트가 보다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실천을 위해 이마트와 트레이더스, 물류센터에서 사용하는 160여대의 업무용 차량을 모두 전기차로 전환한다고 29일 밝혔다.

업무용 차량은 각 점포에 배치돼 각종 물품 구매, 마케팅 판촉 등 점포 운영에 필요한 업무를 보조하는 용도로 사용된다. 지난해 11월 이마트는 성수점 업무용 차량을 시범적으로 교체했고 오는 30일부터 8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160여대 차량을 모두 교체할 계획이다.

이마트가 점포 업무용 차량을 전기차로 전환하는 것은 온실가스를 감축해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친환경 경영의 일환이다. 이번 전기차 교체를 통해 연간 1,100톤의 탄소배출량을 절감할 수 있고 매년 새로운 소나무 40만 그루를 심는 효과가 기대된다.

또 이마트는 이번 전기차 도입으로 환경부 주관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사업 (K-EV100)’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사업 (K-EV100)’은 내연기관 차량 운행으로 발생하는 배기가스 등을 감축해 환경을 보호하고 ESG경영을 강화하고자 2030년까지 기업이 보유한 업무용 차량을 무공해차로 전환하는 프로젝트다. 현재 200여개 이상의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한편, 이마트는 전국 118개 점포에서 460여기의 전기차 충전기를 운영해 전기차를 운행하는 고객들의 편의를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환경부에 따르면 2021년 국내 등록된 신차 중 약 6%인 10만여대가 전기차로 정부와 지자체에서 친환경 전기차 활성화를 위한 각종 보조금도 활발히 지급 중이다. 이마트는 전기차를 운행하는 고객들이 이마트에서 쇼핑을 즐기면서 전기차 충전도 편리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지속 확대해친환경 자동차의 허브로 거듭난다는 방침이다.

또한, SSG닷컴은 지난 20년 11월말부터 콜드체인(저온유통 시스템)을 갖춘 전기 배송차를 도입했고, 시범 운영을 거쳐 현재 90여대까지 전기차를 확대했다.

형태준 이마트 지속가능혁신센터장은 “자율적인 전기차 전환과 이마트 점포 내 전기차 충전 시설 확대를 통해 친환경 활동에 앞장서며 ESG 경영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은영 기자  horang00313@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