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6.28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건설·부동산
[SR건설부동산] 올해 2분기 지방서 3만7,000가구 공급 예정
  • 이정우 기자
  • 승인 2022.03.24 20:19:30
  • 댓글 0
ⓒ경제만랩

[SRT(에스알 타임스) 이정우 기자]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눈치보기'가 이어졌던 지방 분양시장에서 올해 2분기 약 3만7,000여가구가 일반 공급될 예정이다. 대선 이후 집값이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더해지며 신규 아파트에 대한 부동산 청약 열기는 더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24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부동산R114의 분양계획물량을 조사한 결과, 4월부터 6월까지의 수도권 제외한 지방 아파트 분양 계획 물량은 4만8,545가구(민간 아파트 기준, 임대 아파트 제외)로 집계됐다. 이 중 일반 분양 계획물량은 3만7,002가구다. 1분기 일반 분양물량인 3만6,550가구보다 약 450여가구가 많다.

전국 분양 물량 중 지방 물량의 비중도 함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1분기 전국 대비 지방 일반분양 물량 비중은 41.1%로 수도권에 집중된 반면, 2분기는 61.2%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5대 광역시에서의 분양물량이 전체 43.6%에 달하는 1만6,134가구가 분양된다. 5대 광역시를 제외한 지역에서는 경북 지역이 5,791가구로 가장 높았다. 이어 ▲충남 4,201가구 ▲충북 3,271가구 ▲강원 2,460가구 ▲전남 2,049가구 ▲전북 1,619가구 ▲경남 1,045가구 ▲제주 432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오는 4월에는 1만2,553가구가 전북 군산, 경북 포항, 강원 원주 등의 지역에서 일반 분양에 나선다.

주요 분양 단지로는 한라와 KD가 오는 4월 전북 군산시 내흥동 926번지 일원에 ‘군산 신역세권 한라비발디 센트로’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용면적 75~84㎡로 총 878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경북 포항시에서는 ‘힐스테이트 환호공원’ 2,994가구 규모의 대단지 분양이 계획돼 있다.

강원 원주시 원동에서는 '두산위브'가 분양을 계획하고 있다. 지난해 6월 두산건설이 원동남산지구 재개발사업 시공사로 선정돼 추진하고 있다.

충북 주덕읍 화곡리 일대에서는 대우건설의 ‘서충주푸르지오 더 퍼스트’의 공급이 예정돼 있다.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37층, 8개동, 아파트(전용면적 74~124㎡, 1029가구)와 주거형 오피스텔(전용면적 84㎡, 140실) 등 총 1169가구가 들어선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윤석열 당선자가 후보 당시 공약으로 부동산 관련 규제 완화를 내세웠던 만큼 부동산 거래 활성화에 따른 집값 상승으로 예견되고 있다”며 “이러한 기대감이 지방 분양시장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정우 기자  jwlee10000@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