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7.4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자동차
[SR자동차] 한국지엠 창원공장, 최신식으로 탈바꿈…내년 신차 생산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2.03.03 15:40:52
  • 댓글 0
ⓒ한국GM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한국지엠은 2023년 차세대 글로벌 신차 생산을 담당하게 되는 창원공장이 최신 생산공장으로 탈바꿈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창원공장은 지난해 3월 새로운 도장공장을 완공한데 이어 지난해 9월부터 4개월간 신규 설비 공사를 벌였다. 이를 통해 프레스, 차체, 조립 공장은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인 최신 생산공장으로 변신했다.

창원공장은 2023년부터 차세대 글로벌 신차를 생산한다. 설계, 디자인 등 모든 과정에서 국내 엔지니어링팀이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한 차량으로, 트레일블레이저와 함께 경영정상화에 기여할 핵심 차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새롭게 변신한 창원공장은 이번 설비 투자를 통해 시간당 60대의 차량 생산 역량을 갖췄다. GM의 최신 글로벌 표준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인체공학적 공정 설계 및 주요 공정의 자동화를 더욱 강화해 시간당 생산량을 크게 향상시켰다.

프레스 공장에는 소형에서 대형 사이즈의 차종 생산에 대응할 수 있는 5250t급 탠덤 프레스 두 대가 설치됐으며, 한 번에 네 개 부품 생산이 가능하도록 탄소섬유 재질(Carbon T-Beam)과 선형 동작 매커니즘(Linear Press Tool)과 같은 최신 자동화 설비·공법을 적용해 생산성을 기존 차종 대비 2배 높였다.

차체 공장에는 GM의 최신 설비 표준을 적용해, 향후 새로운 차종을 생산할 수 있는 공정 유연성을 증대시켰으며, 100% 용접 자동화 설비와 새로운 접합기술인 레이저 블레이징을 적용해 안전·품질·생산성 측면에서 세계 최고 수준을 확보했다. 이외에도 공장 상부를 대부분 가린 EMS(Electric Monorail System) 운반 장치를 제거해, 공장 내 풍부한 일조량과 시야를 확보, 노동자들의 작업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공정 특성상 인력이 다수 투입되는 조립 공장에는 작업자의 안전과 편의성을 고려한 인체공학적인 설비와 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새시 라인에는 높낮이 조절이 가능한 컨베이어 벨트를 설치해 작업자의 피로도를 개선했으며, 저소음, 보행 조건 작업 최소화 등 작업자 중심의 근로환경을 구축했다. 또 GM 최초로 신규 에러 검출 시스템을 공장 전체에 적용, 품질검수를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한국지엠은 지난 2018년 이해관계자들과 한 약속을 충실히 이행해오고 있으며, 이번 대규모 신규 설비 투자 또한 경영정상화 계획 이행의 일환"이라며 "2023년부터 창원공장에서 생산되는 차세대 글로벌 크로스오버 차량은 이미 세계적인 성공을 거둔 트레일블레이저와 함께 GM 한국사업장의 경쟁력과 수익성을 창출하는 핵심 모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로베르토 렘펠 GMTCK 사장 역시 "창원공장에서 생산되는 차세대 글로벌 크로스오버 차량 역시 설계에서 디자인 등 모든 과정에 한국 엔지니어링 팀이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다"며 "세계적인 성공을 거둘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