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5 (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IT·통신
[SR전자IT] 롯데정보통신, 대외 모빌리티 사업 잇단 수주
  • 이수일 기자
  • 승인 2022.01.20 10:51:05
  • 댓글 0
ⓒ롯데정보통신

- 하이패스·자율주행·전기차 충전 등 포트폴리오 다변화
- 노준형 대표 “모빌리티 사업 확대 통해 V2X 기반 기술 확보할 것”

[SRT(에스알 타임스) 이수일 기자] 롯데정보통신은 최근 인천광역시 지능형 교통체계(ITS) 구축 등 대외 모빌리티 사업을 잇달아 수주했다고 20일 밝혔다. 

롯데정보통신은 지방자치단체 대중교통 요금징수시스템 구축 등 20여 년 간 쌓아온 스마트 교통 분야의 사업 역량을 인정받아 인천시 ITS 구축 사업 등을 수주하는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롯데정보통신에 따르면 인천시의 ITS 구축 사업은 교통 안전성 향상, 편리한 교통 환경 조성, ITS 다각화의 3가지 목표 달성을 위해 교통정보시스템 고도화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디지털 트윈을 활용한 시각화 서비스 등 다양한 첨단기술을 접목한 차량사물통신(V2X) 서비스를 구현할 방침이다.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C-ITS) 사업에도 속도를 낸다. C-ITS는 ITS를 더욱 고도화한 것으로, 차량과 차량(V2V), 차량과 인프라가(V2I) 실시간으로 정보를 주고받으며, 도로 위 교통 상황 등을 분석해 더욱 안전한 자율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롯데정보통신은 지난해 12월 한국도로공사가 발주한 경부선·수도권 구간(815㎞) 고속도로 C-ITS 사업에 참여해 자율협력주행 상용화 지원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13일 전기차 충전기 제조·구축업체인 중앙제어 인수 절차를 완료하며 도로 인프라,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을 더욱 확대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앙제어는 지난해 4월 미국 충전기 제조사 BTC파워와 급속충전기 개발 및 원천기술 공급계약을 체결했으며, 미국 뿐 아니라 유럽 등의 글로벌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노준형 롯데정보통신 대표는 “ITS, C-ITS 등 다방면의 모빌리티 사업 확대를 통해 V2X 기반 기술을 적극 확보해나갈 것”이라며 “미래 신성장산업인 모빌리티 분야의 선두주자로 발돋움하기 위해 더욱 선제적으로 사업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수일 기자  mayshia@naver.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