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4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재계] 구자은 LS 회장 취임…"양손잡이 경영으로 시너지 극대화"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2.01.03 10:46:32
  • 댓글 0
▲구자은 신임 LS회장이 사기를 흔들고 있다. ⓒLS그룹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LS그룹은 구자은 회장이 LS 회장에 취임하며 '양손잡이 경영'으로 기존 주력 사업과 미래 신사업 사업 시너지 극대화를 강조했다.

LS그룹은 3일 안양 LS타워 대강당에서 'LS 회장 이·취임식 및 신년하례' 행사를 열고, 3기 구자은 LS 회장 체제의 시작을 선언했다.

LS는 이에 앞선 지난해 11월 이사회를 열고 구자은 LS엠트론 회장이 그룹 회장직을 맡기로 결정, 이를 대내외 공표하며 구자홍 초대 회장에 이어 구자열 2대 회장까지 ‘아름다운 승계’라는 LS만의 전통을 이어갔다.

구 회장은 취임사에서 "전임 회장님 두 분께서는 우리 그룹의 든든한 뿌리와 뼈대를 일구시고 우리에게 무한한 가능성과 자신감을 심어주셨다"며 "전임 회장님들께서 이루신 업적을 계승 발전시키고 임직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LS의 새로운 미래를 설계하고 실현하는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 회장은 "탄소 중립을 향한 에너지 전환은 결국 전기화 시대를 더욱 가속화 할 것이고 이는 우리 LS에게 있어서는 인류의 생존과 번영에 기여함과 동시에 지속가능한 성장의 토대를 구축할 크나큰 기회"라며 "앞으로 직원, 고객, 시장 등 우리를 둘러싼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에게 ‘LS와 함께 하면 성장할 수 있다’ 라는 자부심과 희망을 심어주겠다"고 말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한 임기 중 중점 추진 과제로 ▲양손잡이 경영을 통한 사업 시너지 극대화 ▲데이터 자산을 기반으로 한 체계적인 글로벌화 ▲ESG를 통한 사회와 함께하는 성장 등 세 가지를 강조했다.

우선 양손잡이 경영은, 한 손에는 전기·전력·소재 등 기존 주력 사업 분야의 앞선 기술력을, 다른 한 손에는 AI·빅데이터·IoT 등 미래 선행 기술들을 균형 있게 준비해서 사업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고객중심 가치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구 회장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경영 방침이다.

두 번째로  LS의 글로벌 성장 기조를 이어가기 위해 시장과 고객 데이터 자산에 기반한 통찰력을 겸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또한 데이터 자산을 세계 각 지역에 흩어져 있는 LS인들이 동일한 방식으로 이해하고 실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Cloud 기반의 글로벌 사업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ESG 경영이라는 시대적 사명에 발맞춰 모든 경영활동을 환경과 인류에 더 기여하고 공감 받으며, 지속되는 활동으로 수렴되고 통합되도록 함으로써, ‘미래 에너지 산업의 지속가능한 가치 창출’이라는 LS가 지향하는 꿈을 조기에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자열 회장은 이임사에서 "지난 LS 회장으로서의 9년, 그 짧지 않은 여정을 여러분과 함께 해서 행복했고 영광이었다"며 "후임인 구자은 회장은 국내·외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현장경험을 쌓았고 그룹의 미래혁신단을 맡아 미래를 향한 변화를 이끌어 온 만큼, 향후 젊고 역동적으로 LS를 미래 종합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탈바꿈하고 자산 50조 이상의 글로벌 기업으로 만들 적임자"라고 말했다.

LS 관계자는 "올해 구자은 회장 체제로 새롭게 출발하는 LS는 전 세계적 에너지 대전환 시대에 기존 강점을 지닌 전기·전력 인프라와 에너지 솔루션을 바탕으로 그룹의 제 2의 도약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R재계] 닻올린 LS그룹 구자은호, 계열사 9곳 수장 '세대교체'…승진 역대 최대 icon[SR재계] 실적부진 칼 빼든 롯데 신동빈…순혈주의 버리고 '외부 인재' 대거 수혈 icon[SR재계] "위드 코로나 선제적 대응"…겨울 인사 서두르는 재계 icon[SR산업] LS그룹, AI·빅데이터·스마트에너지 접목…디지털 기업 변신 '가속도' icon[SR산업] "LS와 함께 미래를"…LS그룹, 하반기 공채 진행 icon[SR산업] LS니꼬동제련, 새내기 직장인 위한 '일글리시' 영상 공개 icon[SR산업] 구자열 무협회장, 항공화물 운송 현장 점검 icon[SR사회공헌] 구자은 LS그룹 회장 취임 후 첫 활동으로 이웃사랑성금 20억 기탁 icon[SR재계] 구자홍 LS그룹 초대회장 지병으로 별세…향년 76세 icon[SR재계] 구자홍 회장 타계…온화한 인품 가진 'LS그룹 성장 주역' icon[SR산업] LS그룹, 동해시에 산불피해복구성금 3억원 기부 icon[SR재계] 구자은 LS회장 첫 현장경영…'해저케이블 포설선 취항식' 찾아 icon[SR산업] LS그룹, MS와 디지털 전환 위한 MOU  icon[SR산업] 전기차 힘 싣는 구자은 LS 회장…EV코리아 공장 준공식 참석 icon[SR산업] LS그룹, 동제련 日 지분 전량 확보…"종합 소재 기업 키운다" icon[SR재계] 구자은 LS그룹 회장 "배터리·전기차·반도체서 기회 찾아야" icon[SR산업] LS그룹 "LS파트너십으로 협력사와 함께 간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