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3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자동차
[SR자동차] 현대차 강성노조에 힘실렸다… 내년 노사관계 '빨간불'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1.12.03 17:11:53
  • 댓글 0
ⓒ현대자동차

-7일 결선투표…강성 후보간 맞대결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현대자동차 노조 차기 지부장 선거가 강성 후보간 맞대결로 압축됐다. 이에 따라 앞으로 노사관계가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현대차 노조는 제9대 임원선거를 진행, 3일 개표 결과를 발표했다.

안현호 후보가 1만4,238표(34.34%)로 1위, 권오일 후보가 1만632표(32.88%)로 2위에 올랐다. 재선에 도전한 이상수 현 지부장은 8,259표(19.92%)로 3위, 조현균 후보는 5,045표(12.17%)로 4위를 기록했다. 

이번 투표는 전체 조합원 4만8,747명 중 4만1458명(투표율 85.05%)이 참여했다.

안 후보는 금속 연대 소속으로 1998년 현대차 정리해고 반대 투쟁을 이끈 인물이다. 이번 선거에선 상여금 전액 통상임금 적용, 일반직과 여성 조합원 처우 개선, 4차 산업혁명 고용 대책 마련 등을 제시했다. 

권 후보는 ‘민주현장투쟁위원회’ 소속으로 과거 대외협력실장으로 활동했고 비정규직 지원 투쟁 등을 전개했다. 이번 선거에선 성과금 제도화, 전기차 핵심 부품 사내 유치, 노동 시간 단축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과반 이상을 획득한 후보가 나오지 않아 1~2위인 안 후보와 권 후보가 오는 7일 예정된 결선 투표에서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두 후보 모두 강성 성향으로 분류된다.

이로 인해 업계에선 현대차 신임 노조위원장이 강성으로 채워지면서 내년 노사관계가 격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이미 올해 들어서도 민주노총 총파업 등으로 노사분규가 지난해보다 늘었는데 내년에는 강성노조이 등장으로 더 악화할 확률이 높아졌다는 것이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9월까지 국내 노사분규 건수는 총 8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57건)에 비해 52.6% 급증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줄었던 노사갈등이 다시 증가하는 추세다.

조동근 명지대 교수(경제학과)는 "기성 노조에 대한 변화가 요구되는 시대에, 국내 노조는 거꾸로 흘러가는 모양새"라며 "이런 흐름이 지속된다면 기존 노조에 반기를 드는 다른 노조, 즉 복수노조를 허용해 노조끼리 견제하고, 지적하는 순기능을 발휘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했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