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7.6 (수)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산업] 한수원, 빅데이터·AI 기반 설비 자동예측진단 기술 상품화 추진
  • 이두열 기자
  • 승인 2021.11.29 11:53:23
  • 댓글 0
▲한국수력원자력과 PTC코리아 관계자들이 지난 26일 서울 중구 남대문로 코트야드메리어트호텔에서 '자동예측진단 시스템 홍보 및 마케팅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한국수력원자력

- “PTC코리아와 협력 통해 원전 수출경쟁력 높일 수 있을 것”

[SRT(에스알 타임스) 이두열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기반 설비 자동예측진단 시스템의 상품화에 나섰다. 이와 함께 자동예측진단 시스템의 상품화 추진을 위해 ‘프로메테우스(Prometheus)’라는 상표명을 출원했다.

한수원은 소프트웨어 기업 PTC코리아와 지난 26일 서울 코트야드메리어트호텔에서 ‘자동예측진단 시스템 ‘프로메테우스’ 홍보 및 마케팅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사는 자동예측진단시스템의 국내외 홍보 및 판매 촉진을 위한 글로벌 세일즈 마케팅에 협조하기로 했다.

한수원은 지난 2019년부터 국내 가동원전 주요 회전설비 1만4,000여대에 대한 24시간 상태감시 및 자동예측진단 모델 개발을 추진 중이다. 이 모델을 활용한 자동예측진단시스템은 설비의 이상 징후를 사전에 탐지·진단해 불시고장을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한수원은 통합예측진단 센터를 구축해 지난 4월부터 시범운영중이다. 시범운영 동안 22건의 발전소 설비결함을 사전 감지하고 고장을 예방하는 기술 등의 성능을 보여 주고 있다.

자동예측진단 시스템은 터빈·펌프 등 회전설비 자동상태진단, 딥러닝 기반 발전기·변압기 등 전력설비 열화상 자동상태진단, 현장 측정데이터 자동오류판정 기술 등을 포함한다. 이는 발전설비 현장에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AI 기반의 설비 예측진단 모델로는 세계 최대 규모라고 한수원은 설명했다.

전혜수 한수원 디지털혁신추진단장은 “PTC코리아와의 전략적 기술 협력을 통해 사물인터넷(IoT)·증강현실(AR) 기반 빅데이터·AI를 활용한 국내외 예측진단기술 시장에서 이번 시스템 상품화를 위한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며 “자사의 원자력발전 수출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두열 기자  headfever2210@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