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8.14 (일)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SR재계] '통 큰' 정의선 회장, 김부겸 총리 만나 일자리 '4만6천개' 약속
  • 최형호 기자
  • 승인 2021.11.22 18:23:56
  • 댓글 0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현대차그룹

-로보틱스, 미래항공모빌리티, 수소에너지 등 일자리 확대
-김 총리 "고 정주영 회장의 ‘영원한 청년 도전 정신’ 떠올라"

[SRT(에스알 타임스) 최형호 기자] "이 봐 해봤어?"

김부겸 국무총리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의 만남에서 고(故) 정주영 회장의 도전정신이 깃든 발언을 인용, 정 회장의 통 큰 일자리 창출 약속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정의선 회장은 22일 현대모터스튜디오고양에서 김 총리와 회동을 열고 3년간 4만6,000개의 청년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번 회동은 김 총리가 추진하고 있는 '청년희망 ON(溫, On-Going)' 프로젝트 중 하나다. 

앞서 김 총리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나 3년간 3만명, 구광모 LG그룹 회장관 3만9,000명,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만7,000명,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2만5,000명, 구현모 KT 대표는 1만2,000명의 일자리 창출 약속을 받았다.

현대차는 이보다 규모가 큰 4만6,000개의 청년 일자리를 늘리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기업들의 청년 일자리 채용 규모는 총 17만9,000개로 확대됐다. 

정 회장은 이 자리에서 직접 채용 3만명, 인재육성·창업지원 확대 1만6,000명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현대차그룹이 추진하고 있는 로보틱스, 미래항공모빌리티(AAM), 수소에너지와 자율주행 등 미래산업 분야에서 신규 인력 채용을 크게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론 현대차의 그룹사 인턴십 프로그램 'H-Experience'에서 3,400명, 연구장학생·특성화고 등과 협력해서 전문인재를 확보하는 '산학협력' 5,600명, 이공계 대학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미래기술 '직무교육' 6,000명의 취업을 지원한다.

여기에 현대차의 스타트업 육성프로그램인 제로원(600명)과 현대차 정몽구재단과 함께 사회적 기업을 발굴하는 'H-온드림'(400명)을 통해 1,000명의 창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 회장은 청년희망 ON 프로젝트와 관련해 "앞으로 청년들이 이 나라를 이끌어 나가야 하기 때문에 시의적절하고, 저희가 무엇을 더 열심히 잘해야 할지 방향성을 정립할 중요한 기회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적절한 시기에 좋은 아이디어를 내준 것에 대해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 총리는 "현대그룹이라고 하면 고(故) 정주영 회장님이 떠오른다"며 "그분이 하셨던 '이봐 해봤어?'는 영원한 도전, 청년 도전 정신을 떠올리게 된다"고 화답했다.

정 회장은 "최근 반도체 부족이나 원재료 부족, 탄소중립 등 청년들과 같이해야 할 부분이 많다"며 "로보틱스나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전기차, 수소연료전지 등의 사업에서 청년들의 창의력과 끈기가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했다.

이어 "회사 내부에서도 청년들이 많이 취업해 세대교체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이런 것들이 선순환 돼 회사 전체의 경쟁력이 높아져야 한다"며 "이 부분을 회사가 같이 고민하고 더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정부에서 김 총리를 비롯해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 현대차그룹에서 정 회장과 공영운 사장 등이 참석했다.

또, 정지은 국무총리실 청년조정위원회 위원, 현대차그룹의 스타트업 투자로 창업에 성공한 대표(2명), 청년인재 육성 프로그램을 수료한 MZ세대 참가자(4명) 등 청년 7명이 참석해 청년들의 고충과 관련 경험을 공유했다.

최형호 기자  chh0580@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