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6.25 (토)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환경 산업
폐송유관 한강 구간 철거
  • 조영란 기자
  • 승인 2014.05.12 17:35:00
  • 댓글 0
noname01.jpg
 
[SR타임스 조영란 기자] 국방부는 오는 13일부터 한국종단송유관(TKP)의 폐쇄된 구간 가운데 한강 수중에 설치된 폐송유관을 철거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TKP는 주한미군이 1968년부터 1970년까지 유류 수송용으로 포항에서 의정부까지 총468km 구간에 건설·운영한 송유관으로, 1992년에 국방부가 인수한 시설이다.
 
정부는 지난 2004년 10월 당·정 협의를 통해 시설 노후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 등으로 폐쇄하기로 결정하고 이를 대한송유관공사가 건설한 여천과 온산에서 성남까지 총910km의 남북송유관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현재 계속 사용 중인 저유소 2개소(왜관, 평택)와 성남에서 평택까지 총 76km의 송유관을 제외하고 폐쇄시설에 대해서는 철거 및 오염정화작업을 실시 중이다.
 
특히 이번에 철거되는 한강 수중 폐송유관은 2005년 폐쇄하면서 구간내 잔여기름을 전량 제거한 약 1km의 구간으로, 폐송유관에 남아 있을 잔류 기름이 한강으로 유출될 가능성이 있어 서울시와 협의를 통해 철거키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육군 ‘TKP 사업단’ 책임 하에 외부 전문용역 업체를 선정하여 철거사업을 실시키로 하였으며, 예산은 약 2억 원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국방부 담당자는 “폐송유관 철거사업을 장마철 이전에 완료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철거 과정에서 폐송유관내 잔류 기름이 유출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란 기자  yrcho@srtimes.kr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