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8 (목)
사회적 책임 이끄는 종합인터넷신문
HOME 노동 산업
[SR노동] ‘100억 적자 신음’ 신고리 5·6호기 협력업체..."지옥같은 현장"
  • 이두열 기자
  • 승인 2021.11.19 18:30:32
  • 댓글 0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 신고리 5호기 1차 계통 원자로 격납건물 외벽 건설 공사 현장. ⓒ한국수력원자력

- 협력사 “당장 12월까지 버티기 힘들다…매월 적자만 5억”

- 한수원 “근로자 40% 수준…차질 없이 공사 진행 중”

- 산자부 “작업 중단 관련 입장 및 사실 관계 파악중”

[SRT(에스알 타임스) 이두열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가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에서 진행 중인 신고리 5·6호기 건설 공사에 참여한 21개 협력업체가 주 52시간 근무제로 인해 반복되는 공사기간 연장에 따른 인건비 등 비용을 감당할 수 없어 작업 중단을 결정했다. 협력업체들은 약 50억~100억원의 적자를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협력사들은 지난 17일 부산 기장군 장안읍에서 열린 '신고리 5·6호기 협력사 소장단 회의 및 작업 중단 무기명 찬반 투표' 결과에 따라 18일 아침부터 작업 중단을 결정했다. 중단은 오는 23일까지로 정해졌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장에서는 27개사 근로자 4,000여 명이 작업하고 있다. 27개사 중 한수원 새울본부와 계약한 6곳을 제외하고, 삼성물산·두산중공업·한화건설 등으로 구성된 신고리 5·6호기 건설 사업을 수주한 ‘삼성물산(51%) 컨소시엄’ 시공사와 도급 계약을 맺은 협력업체 21개사가 작업을 중단한 것이다. 21개사의 근로자 수는 3,000명가량이다.

먼저 협력사들은 지난 10월 시공사로부터 ‘9개월 공사기간 연장(이하 2차 공기 연장)’을 통보 받았다. 이에 2016년 6월 시작된 공사 준공 예정일은 기존 2024년 6월에서 2025년 3월로 미뤄졌다. 앞서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된 2018년에도 공사기간이 ‘15개월 연장(이하 1차 공기 연장)’된 바 있다.

이에 협력사들은 근로자에 지급할 2차 공기 연장 간접노무비,주휴수당, 1차 공기 연장 기간에 대한 퇴직금 추가 발생분, 1·2차 공기 연장에 따른 연차 수당 추가 발생분 등 4가지 사항을 요구했다. 시공사는 협력업체와 지난 18일 다시 긴급회의를 열고 협력업체에서 요구한 2차 공기 연장 간접비에 대해서만 내년 초 정도까지 해결해주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협력사들이 주장하는 요구사항 중 주휴수당, 1차 공기 연장 퇴직금, 공기 연장 연차 수당 등 나머지 3가지 항목은 사실상 간접비가 아닌 근로자 등에 지급하는 인건비인 직접노무비에 해당된다. 시공사 측에서는 이를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오랜기간 동안 감당할 수 없이 불어난 적자로 파산·공사중단하는 협력사들이 늘어나게 돼, 3가지 항목에 대한 지급을 검토 중인 상황이다.

한 협력사 관계자는 “적자로 인해 매일 어쩔 수 없이 일을 해야하는 지옥같은 현장”이라며 “시공사 측에서도 나머지 3가지 항목에 대해 금방 해결해줄 수는 없다고 말했다. 문제해결이 안 될 수도 있다. 하지만 협력사들은 당장 12월까지 버티기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매월 적자가 3억~5억원씩 발생되고 있고, 누적 최대 100억원가량 적자를 낸 곳도 있다”며 “작업이 중단되는 23일까지 시공사 측에서 어떤 추가 답변을 줄 지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한수원 새울본부 관계자는 “지난 17일 시공사 측에서 말해준 작업 중단 관련 회의 결과에 대해 이미 알고 있었다”며 “공기 연장으로 인한 현장 사무실 사용기간 증가 등의 간접노무비는 증액하기로 합의된 부분이다. 협력사 보존 금액 추가 지급은 진행 중인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새울본부 관계자는 “다만, 근로자 인건비 등 직접노무비의 경우 공사 물량이 아닌 기간이 늘어난 부분에 해당돼, 추가 지급은 곤란한 상황”이라며 “더군다나, 이 부분은 시공사와 협력사의 계약 관계에 따라 상호 해결돼야 하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관계자는 “현재 안전 관련 및 주요 작업 등은 기존 현장 근로인원의 40% 수준으로 참여하고 있어 작업에는 차질이 없다”며 “시공사와 협력사가 협상 중에 있어 원만한 합의를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고, 협력사에서도 적극 협조해 주고 있어 공사에 차질을 빚게할 의도는 없어보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서기웅 산업통상자원부 원전산업정책과 과장은 “작업 중단과 관련, 한수원·시공사·협력사의 입장 및 사실 관계 등을 파악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두열 기자  headfever2210@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