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5.17 (화)
사회적 책임 이끄는 인터넷신문
HOME 경제/라이프
[2021 국감] 정재훈 한수원 사장 “연말 조 단위 원자력발전 사업 계약 있을 것”
  • 이두열 기자
  • 승인 2021.10.22 10:28:26
  • 댓글 0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한국수력원자력

- 현대건설·두산건설 등 한수원 컨소시엄, 이집트 엘다바 사업 참여 시사한 듯

[SRT(에스알 타임스) 이두열 기자]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21일 해외 원자력발전 사업과 관련해 “올해 말 또는 내년 초에 조 단위의 수주 계약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사장은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원자력안전위 등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서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이 한수원의 해외 원전 수주 실적을 지적하자 "여태까지는 해외 수출이 아예 없었다"며 이같이 답했다.

정 사장이 언급한 계약은 10억달러 규모의 이집트 엘다바 원전사업 참여 건인 것으로 관측된다.

엘다바 원전사업은 지난 2017년 러시아 원자력발전 국영기업 로사톰의 자회사 JSC ASE가 이집트 원자력청으로부터 수주한 사업이다. 신형 원자로 ‘VVER-1200’ 4개 호기를 건설하는 것으로, 내년부터 본격적인 건설이 시작될 예정이다.

JSC ASE는 이번 사업에서 터빈 건물, 옥외 시설물 등 원전 2차 계통 분야의 설계·조달·시공 사업(Engineering Procurement Construction, EPC)을 재발주했다. 현대건설·두산건설 등 국내 기업과 한수원으로 구성된 ‘한수원 컨소시엄’은 이번 EPC 입찰 참여를 추진 중이다. 

지난 10일 박병석 국회의장도 이집트의 초청으로 현지를 공식 방문해 압델 파타 알시시 이집트 대통령에게 원전 사업 등과 관련 원전 건설 능력을 설명하면서 이집트로의 국내 기업 진출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이두열 기자  headfever2210@gmail.com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